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다시보기] 영광 아닌 비운의 주인공 된 서피스 프로4

마이크로소프트가 6일(미국 시각) 뉴욕에서 열었던 신제품 발표회는 홀로렌즈(Hololens)와 마이크로소프트 밴드2(Band), 루미아(Lumia) 950과 루미아 950XL 스마트폰 등 말깔 나는 제품의 향연이었다. 이어진 하일라이트의 주인공은 역시 새로운 서피스(Surface) 제품군의 몫이었다. 하지만 이날 주인공이 될 줄 알았던 서피스 프로4(Surface Pro 4)는 조연이었다. 맨 마지막에 출현한 서피스북에 모든 시선을 빼앗아 갔기 때문. 그럼에도 서피스 프로4도 만만치 않은 변화를 담아 낸 것은 분명하다. 

서피스 프로4는 지난 해 출시한 서피스 프로3를 잇는 후속 투인원 제품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프로3를 2014년 5월 21일에 공개했으니까 약 1년 5개월 만에 새 제품을 발표한 셈이다. 노트북과 태블릿을 오가는 투인원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으로 서피스 프로3는 윈도우 태블릿 시장에서 가장 매력적인 선택지였고 지난 해 MS 하드웨어 매출을 끌어올린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4(Microsoft Surface Pro4)

↑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4(Microsoft Surface Pro4)

서피스 프로3의 후속으로 공개한 서피스 프로4는 지난 서피스 프로3 이용자가 불편함으로 지목했던 점을 많이 개선한 흔적이 엿보인다. 제품을 공개하기 직전 서피스 프로3 이용자들의 요구 사항을 다 반영하기 위해 애썼다고 했다. 그래서일까? 서피스 프로4는 강력한 성능을 유지하면서 더 얇아지고 가벼워졌다. 786g에 불과한 무게와 8.4mm의 두께로 더 가볍고 얇아졌다. 성능을 타협하기보다 오히려 더 강화하되 부피와 무게는 줄여서 활용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라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설명이다.

↑ 12.3인치 픽셀센스 디스플레이(PixelSense display)

↑ 12.3인치 픽셀센스 디스플레이(PixelSense display)

서피스 프로4는 12.3인치, 267PPI의 터치 디스플레이를 넣었다. 엔트리그(N-trig) 형식의 터치펜을 지원한다. 엔트리그는 터치펜을 구현하는 방식 중 하나로 배터리를 써야 하는 단점은 있지만, 와콤과 다르게 가장 자리에서 왜곡이 일어나지 않아 정확한 터치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 1024단계의 필압을 지원한다.

↑ 1024단계의 필압을 지원한다.

서피스 프로 4용 펜은 1,024단계의 필압을 적용했고, 손바닥을 대더라도 펜만 인식하도록 하는 기능(Palm detection)도 적용했다. 서피스 프로4의 짧은 축에 자석으로 붙일 수 있으고, 더 오래가는 배터리 성능을 갖췄다.

↑ 서피스 프로4의 터치펜

↑ 서피스 프로4의 터치펜

서피스 펜의 반대편 끝에 지우개 기능을 넣어 뒤집어서 화면을 문지르면 글이나 낙서를 지울 수 있다. 또한 노크를 눌러 원노트(Onenote)와 연동할 수 있다. 노크를 한 번 누르면 원노트를 켜고, 두 번 누르면 클리핑 기능을 쓸 수 있는 식이다. 노크를 길게 누르면 윈도우 10의 코타나도 이용할 수 있다. 터치펜은 다섯 가지 색상을 고를 수 있으며, 팁을 교체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슬라이드 쇼에서 2H, H, HB, B의 네 가지 팁을 볼 수 있었던 것을 보아 여러 재질의 팁을 제공한 듯하다. 서피스 프로4의 기본 구성에 터치펜도 들어있다.

↑ 서피스 프로4의 제원

↑ 서피스 프로4의 제원

↑ CPU와 램, 저장 공간을 선택할 수 있다.

↑ CPU와 램, 저장 공간을 선택할 수 있다.

서피스 프로4는 성능을 선택할 수 있다. 인텔 코어 M(Intel Core M) 프로세서부터 인텔 코어 i7 스카이레이크까지 선택할 수 있다. 메모리는 최소 4GB에서 16GB까지, 내부 저장 공간은 최소 128GB부터 1TB까지 선택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피스 프로4가 맥북에어보다 50%, 전작인 서피스 프로3보다는 30% 이상 빠른 처리속도를 보여준다고 한다. 또한 하이브리드 방열팬 구조를 채택해 보다 효율적으로 열을 관리하고 성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했다.

↑ 서피스 프로4 전용 액세서리

↑ 서피스 프로4 전용 액세서리

서피스 프로4는 전용 도킹 액세서리가 있어 모니터나 다른 외부 장치를 연결할 수 있다. 3.0 USB 단자 4개와 4k 디스플레이 단자가 2개 있고 이더넷 포트까지 포함했다. 

↑ 타입 커버도 개선되었다.

↑ 타입 커버도 개선되었다.

서피스 프로4의 타입 커버도 변화가 많다. 서피스 프로3의 단점을 많이 보완한 모양새다. 트랙패드도 약 40% 더 커졌고, 키캡 사이를 벌려 더 노트북 키보드 같은 형태로 바뀌었다. 키캡의 구성도 개선되어 더 나은 키감을 제공한다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설명. 빨간색, 초록색, 파란색, 하늘색, 검은색까지 다섯 종류의 타입 커버를 공개했다. 좀더 비싸긴 하지만 지문인식 부분을 넣은 타입 커버도 따로 만들어 손가락을 대면 윈도우 10 로그인을 할 수 있다. 

↑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4의 가격과 출시 일정

↑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4의 가격과 출시 일정

서피스 프로4는 10월 7일부터 예약 주문을 받고 10월 26일에 정식 출시한다. 코어 M 프로세서를 넣은 가장 값싼 구성이 899달러, 원화로 105만원(부가세 제외, 1달러당 1천165원 적용) 정도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홈페이지에서는 서피스 프로4의 설명과 가격을 자세히 볼 수 있다. 가장 높은 제원으로 설정하면 가격은 2천6백99달러까지 값이 뛴다.

 

원문 | 블로그 http://reinia.net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