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무한 변신 ‘가디건’의 활용 방법은?

[ H스포츠=구민승기자 정리, 김문희 칼럼니스트 제공 ] 낮에는 덥고 밤에는 추운 일교차가 심해진 날씨 탓에 사람들은 입고 벗기 편한 가디건을 자주 입고는 한다.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 알맞은 '가디건'은 봄, 가을 날씨와 함께 겨울에도 레이어드로 껴입을 수도 있어 활용도가 높은 패션 아이템 중 하나이다. 그렇다면 하나의 가디건으로 여러 가지 룩을 연출해 보았다.

STYLE 1. 스키니+가디건

첫 번째로 가장 무난하고 많이들 입는 스키니와 가디건을 입어보았다. 편안하면서도 시크한 느낌을 줄 수 있도록 컬러매치는 블랙 앤 화이트로 깔끔함을 주었으며, 실버 토우의 스니커즈로 포인트를 주었다. 깔끔한 느낌을 주기위해 클러치 백으로 연출했다.

가디건은 블랙스키니던 데님스키니던 스키니의 소재에 구애받지 않고 소화할 수 있는 무난한 스타일이다.

이러한 룩에 구두를 신으면 페미닌함이 느껴지고 운동화를 신으면 데일리 룩으로 연출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코디이다.

STYLE 2. 롱 원피스+가디건

롱 원피스는 체형 커버는 물론 여성스러움을 극대화 시켜주는 아이템이다. 가디건을 아우터로 입어준다면 더 여리여리해보이고 가디건의 스타일에 따라 캐주얼해보이기도 한다.

여성스러우면서도 편안함을 내주는 것을 개인적으로 선호하기 때문에 컨버스를 신어보았다.

꼭 길이감이 있는 원피스가 아니고 짧은 기장의 원피스와 가디건을 입어도 무난하게 잘 어울리기 때문에 원피스와 가디건은 소화하기 쉬운 궁합 중 하나이다.

롱 원피스와 가디건을 조화시키면서 때로는 여성스러움을 주는 동시에 편안함을 줄 수가 있어 서늘한 날씨를 보이는 가을에 어울리는 코디가 되지 않을까 싶다.

STYLE 3. 미니스커트+가디건

미니스커트를 활용해 가디건과 코디해 보았다. 미니스커트에 맨다리가 조금 추워 보인다면 오버 니삭스에 운동화를 신어 캐주얼한 느낌을 살려주었다.

컬러매치는 모두 블랙이다. 그러나 광택이 있는 소재의 미니스커트로 심심하지 않은 룩이 될 수 있도록 연출해보았다.

더욱 튀는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티셔츠나 백에 포인트 컬러를 주는 방법도 나쁘지 않다.

이렇게 하나의 '가디건'을 가지고 평소에 입던 여름옷들로 매치한다면 이번 가을도 옷 걱정 없이 무난하게 지나갈 것이다. 활용성과 편안함을 주는 가디건으로 여러 가지 룩을 연출해보는 것은 어떨까.

<글/사진 정리> 김문희 칼럼니스트 제공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