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LG V10 첫 인상, 다섯 가지 특징 이해하기

LG전자가 1일 새로운 제품군인 V 시리즈의 그 첫 번째 제품인 V10을 공개했다. V10은 LG전자에서 슈퍼 프리미엄 폰으로 강조했던 폰으로 하반기 주력 제품이다. V10은 ‘차원이 다른 스마트폰’을 강조한 만큼 종전에 없는 특징을 담았다. 문제는 얼핏 쉽게 이해 안될 수 있는 특징이기도 하다는 것. 그래서 이해하기 쉽게 좀더 파고 들어봤다. 물론 이해가 어려울 수도 있다.

1. 세컨드 스크린이라니?

V10에는 전면화면 오른쪽 위에 작은 직사각형 디스플레이가 올려진 ‘세컨드 스크린’이 들어갔다. 세컨드 스크린은 V10 티저 동영상에서 모델의 모습으로 드러낸 특징이기도 하다. 세컨드 스크린은 이형(異形)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한 특징으로 두 개의 디스플레이가 들어간 것이 아니라 한 장의 디스플레이가 들어가고 두 개의 백라이트를 넣어 메인 화면과 세컨드 스크린이 독립적으로 작동한다.

 

↑ 세컨드 디스플레이에 시간과 배터리 정보 등이 표시된다.

사람이 시간 확인을 위해 스마트폰의 백라이트를 켜는 횟수는 평균적으로 일일 150회에 다다른다고 한다. V10의 세컨드 스크린은 항상 시간이 표시되어 있으므로 불필요한 행동과 전원을 방지할 수 있다. 한편으로 V10은 전면 조도 센서를 이용해 주머니에 넣거나 화면을 뒤집어 놓는 등 주변이 어두워지면 자동으로 세컨드 스크린을 끄는 기능도 갖췄다.

세컨드 스크린은 메인 화면이 켜져 있을 때와 꺼져 있을 때를 나누어 설정할 수 있다. SNS나 문자 등 알림 정보, 7가지 폰트를 지원하는 서명 등은 24시간 동안 표시할 수 있다. 메인 화면이 꺼져 있을 때는 세컨드 스크린으로 시계나 서명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소리 모드 조절, 무선 랜(WiFi) 조절, 손전등 기능과 카메라를 곧바로 실행할 수 있다.

 

↑ 세컨드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다른 앱을 바로 실행할 수 있다.

메인 화면이 켜져 있을 때는 보조 디스플레이로 쓸 수 있다. 자주 쓰는 앱 바로 가기를 넣을 수 있으며, 바로 이전에 켰던 앱이 순서대로 정리되어 앱과 앱을 오가는 반복 동작을 빠르게 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쓰는 도중에 오는 전화나 문자 알림도 세컨드 스크린으로 보여줘 이용자는 보는 화면의 전환 없이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카메라 기능을 실행했을 때 세컨드 스크린은 모드 선택 화면으로 변하는 등, V10에 내장된 기본 기능과 자연스럽게 호응하는 모습을 보인다. API 등이 공개되면 더 많은 앱과 연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카메라 기능을 실행하면 세컨드 디스플레이가 자연스럽게 모드 선택화면으로 바뀐다.

다만 오른쪽 위에 있는 세컨드 스크린의 위치는 한 손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위치로 간편하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과 다르게 두 손을 모두 써서 ‘본격적으로’ 스마트폰을 만져야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은 아쉽다.

2. 전면 듀얼 카메라?

V10에는 광각 120도, 일반각 80도의 두 개의 50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들어갔다. 전면을 기준으로 왼쪽 카메라가 120도, 오른쪽 카메라가 80도 화각이다. 두 카메라를 동시에 쓰는 것이 아니라, 카메라 앱에서 셀카 기능을 쓸 때 두 카메라를 선택해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전면 카메라 모드로 넘어가면 한쪽에 사람 아이콘이 나오며, 아이콘을 선택해 렌즈를 선택할 수 있다. 120도 광각카메라를 선택하면 더 넓은 화면을 촬영할 수 있다. 그리고 전면 듀얼 카메라와 후면 카메라를 동시에 이용한 ‘멀티뷰 레코딩 기능’으로 3분할로 나뉜 동영상이나 사진 촬영 기능도 지원한다.

 

↑ 아이콘을 이용해 전면 카메라를 선택할 수 있다.

V10의 전면 듀얼 카메라는 쓰기에 따라 매력적인 기능일 수 있으나, 기본 카메라 앱이 아닌 서드파티 앱에서는 제대로 지원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등 활용도가 낮다. 따라서 그리 매력적인 기능으로 보이지 않는다.

3. 동영상을흔들림 없이 찍는다고?

G4에서 호평받았던 카메라 전문가 모드에 이어 영상 촬영에 특화된 ‘비디오 전문가 모드’가 V10에 들어갔다. 비디오 전문가 모드는 동영상 촬영 시 초점, 셔터스피드, 감도(ISO), 색온도(화이트 밸런스) 등을 이용자가 원하는 대로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다.

V10의 비디오 전문가 모드는 G4에 있던 카메라 전문가 모드와 같은 그래픽 인터페이스를 적용했다. 비디오 전문가 모드에서 셔터스피드는 1/6000초에서 1/30초까지, 감도는 50에서 2700까지 17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색온도는 2300K에서 7500K까지 53단계로 나뉜다.

 

↑ 강력해진 V10의 동영상 촬영 기능

여기에 기존 광학 손 떨림 방식(OIS, Optical Image Stabilization)에 이어, 전자식 손 떨림 방지(EIS Electro Image Stabilization) 칩을 별도로 넣어 전문 캠코더급의 손 떨림 보정이 된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흔들림 보정의 메뉴가 미세한 손 떨림을 보정하는 OIS 메뉴, 걷거나 움직일 때 더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Steady 메뉴로 나뉘었다. 촬영 화면비도 16:9에서 극장과 같은 21:9까지 지원하는 등 동영상 촬영 기능이 강화된 모습을 보인다.

일반 이용자를 위한 간편 기능도 선보였다. 간편 동영상 촬영 기능은 ‘스냅 비디오 모드’로 순간순간 짧은 동영상을 촬영하여 하나의 동영상으로 합치는 ‘스냅 비디오’ 기능, 촬영한 동영상을 손쉽게 편집할 수 있는 ‘퀵 비디오 에디터’ 기능, SNS에 공유하기 쉽도록 하이라이트만 편집하여 15초 길이의 영상으로 만드는 ‘15초 자동 편집’ 기능, 영상 촬영과 편집을 마치면 SNS 공유 버튼이 바로 표시되는 ‘퀵셰어’ 기능 등이 추가되었다.

 

↑ 지향성과 음향 크기, 윈드 노이즈 필터를 실시간으로 조절할 수 있다.

V10에서는 동영상 촬영 시 녹음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바람 소리를 줄여주는 ‘윈드 노이즈 필터’가 있는 3개의 고감도 마이크가 들어가 특정 위치의 소리만 녹음하는 지향성 녹음 기능을 지원한다. ‘실시간 사운드 모니터링’ 기능은 비디오 녹화를 하며 동시에 음향을 확인할 수도 있다. 동영상을 촬영하며 이어폰을 연결하면 실시간으로 녹음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음향 조절 메뉴가 따로 있어 이용자는 실시간으로 음향을 조절하여 녹음할 수 있다.

V10의 전체적인 동영상 촬영 기능은 많은 발전을 이뤘다. 높은 품질의 동영상을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어, 스마트폰을 이용한 동영상 콘텐츠 제작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설정할 수 있는 기능이 많아 기능을 학습해야 하는 부담감은 있지만 동영상 제작에 뜻이 있는 이용자라면 V10은 구매해봄 직한 스마트폰이다. 다만 내부 칩셋이 스냅드래곤 808인데, 동영상 촬영 시 발열 문제를 어떻게 해결했는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이다.

4. 떨어뜨려도 잘 견딘다?

LG전자는 기존 메탈 소재 일색인 시장에서 주 소재인 알루미늄은 내구성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V10에는 두 가지의 소재를 적용해 견고함을 높였다고 한다. 테두리 부분은 스테인리스 스틸 316L 소재로 된 듀라 가드(Dura Guard)이다. 스테인리스 스틸 316L은 내부식성과 강도가 뛰어나 고급 시계나 외과용 수술 도구 등에 쓰이는 고급 소재이다.

 

↑ 옆면에는 스테인리스 스틸 316L 재질의 듀라 가드(Dura Guard)가 쓰였다.

한편으로 후면 커버에는 실리콘 소재의 ‘듀라 스킨(Dura Skin)’을 적용하였다. 듀라 스킨은 실리콘 소재이므로 충격과 흠집에 강하고 복원성이 있어 상처를 일부 복원할 수 있다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손에서 쉽게 미끄러지지 않아 스마트폰을 떨어뜨리지 않게 한다. LG 전자는 V10의 견고함을 강화하기 위해 스크래치 낙하 충격 시뮬레이션을 통해 자료를 수집, 분석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G4 등과 같이 LG 전자의 다른 스마트폰 디자인과 대동소이하다. G4와 달리 곡면이 사라졌다. 측면의 듀라 가드는 고급스러운 느낌이 들었으나, 전면과 후면의 듀라 스킨은 생각했던 것보다 고급스러운 느낌이 들지 않는다. 견고함을 특징으로 강조한 것에 비해 견고하지 않게 보이는 디자인은 아쉽다.

5. 늘 듣던 음악이 더 좋아진다?

V10에는 고성능 전문 오디오 칩셋을 넣어 기존 스마트폰보다 더 나은 음향을 제공한다. 여태까지는 하이엔드 헤드폰을 써도 스마트폰의 한계로 일정 수준 이상의 음향을 들을 수는 없었다. 그러나 V10은 고성능 32bit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or)를 내장해 전문 디지털 오디오 성능을 제공한다.

 

↑ 32bit 하이파이 DAC 기능을 지원한다.

32bit, 최대 384kHz까지 음질을 높여주는 업샘플링(Up-Sampling)을 지원해 일반 음원도 원음에 가까운 풍부한 음향으로 감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음향기기에 따라 출력을 분석해 필요한 출력을 자동으로 제공하고, 75단계의 미세한 볼륨 컨트롤을 지원하여 이용자가 원하는 음량을 세밀하게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V10의 음향 재생 기능은 굉장히 만족스러운 편으로 듣는 음악은 전문 음향 재생기기에 DAC을 연결해서 듣는 것과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였다. 32bit 하이파이 DAC 기능을 켜고 끄는 차이가 두드러지게 느껴졌으며, 하이엔드 헤드폰과 좋은 조화를 이룰것으로 보인다.

LG전자 MC 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이번 “V10는 세컨드 디스플레이를 통한 경험, 전면 듀얼 카메라를 이용해 셀카봉 없이도 셀카를 찍는 경험 견고한 디자인으로 기기 손상에 대한 스트레스 방지, 오디오나 비디오에서 특별한 경험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것을 염두에 두고 상품을 기획하고 개발했다.”며, “V 시리즈는 상상하지 못했던 고객 경험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기준을 바꿀 것이다.”고 밝혔다. V10은 오는 8일 한국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 공급될 예정이다. V10의 출시가는 부가세를 포함하여 79만9천7백원이다.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