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시간제 운전기사 서비스 ‘콜킴’, 정식서비스 시작

최근 스타트업 분야에서 가장 각광받고 있는 비즈니스 형태는 수요자와 공급자를 연계해주는 O2O(Online to Offline)다. 일상 생활에서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같은 배달 앱이나 카카오택시, 우버 등이 O2O 비즈니스의 일종이다.

O2O 비즈니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주목해야 할 또 하나의 스타트업이 등장했다. 시간제 운전기사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콜킴’이 그 주인공이다. 콜킴은 안드로이드 앱 ‘콜킴’의 정식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콜킴은 대기업 회장님들처럼 수행기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간단위 운전기사예약서비스를 제공한다. 전화 또는 스마트폰 앱 ‘콜킴’을 통해 원하는 날짜와 출발지를 예약하면 바로 이용이 가능하며, 운전 거리의 제한이 없어 단거리, 장거리 모두 이용이 가능하다.

image003

지난 5월, 서비스를 론칭한 콜킴은 고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골프장 일일기사, 외근이 잦은 비즈니스맨, 해외바이어 접견 등 서비스 범위를 다양하게 확장하고 있다. 고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등·하교 픽업 서비스, 백화점 주차대기, 차량 세차 및 관리 등의 부가서비스도 제공한다. 모든 운전자는 KB손해보험 대리운전자 보험에 가입돼 있으며, 회사측에서 보험료를 지불하고 있다.

‘에이전트’라고 불리는 콜킴의 운전기사는 대부분 30대 초중반의 모델, 배우 등의 프리랜서로 구성되어 있다. 고정된 업무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본인의 스케줄에 맞춰 일할 수 있어 에이전트의 반응이 좋다

콜킴은 고객과의 신의를 지키기 위해 콜킴의 철학에 부합하는 에이전트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인터뷰, 테스트 운전, 교통사고 이력조회 등 철저한 검증을 통해 에이전트를 선발하며, 선발된 에이전트는 매월 1~2회 안전 교육 및 고객응대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콜킴 이근우 대표는 “이번에 정식 출시한 ‘콜킴’ 앱을 통해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콜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어떻게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기보단 한 번 인연을 맺은 고객을 충성고객으로 변화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첫 출시된 ‘콜킴’은 위치정보보호 위반과 운수사업법 위반으로 물의를 일으킨 ‘우버’와는 달리 고객들의 출발지 예약정보만 파악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위반 등 법적인 문제가 전혀 없다”고 자신했다.

한편, 콜킴은 안드로이드 앱 ‘콜킴’ 런칭을 기념해 11월 30일까지 골프장 일일기사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7시간 운행에 5만원으로 편안하게 골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운전서비스를 제공한다. 콜킴 앱, 전화(1899-6817) 또는 카카오톡 ‘콜킴’ 친구 추가를 통해 문의 및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전용 앱은 플레이스토어에서 “콜킴”을 입력하면 즉시 다운받을 수 있다.

벤처스퀘어 미디어팀 editor@venturesqure.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