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안드로이드 막강 메모 앱 ‘구글 킵’, 아이폰도 쓸 수 있다

구글 킵(Google Keep)은 2013년 3월 구글에서 공개한 메모 애플리케이션이다. 여러 정보를 빠르게 메모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구글 킵은 흡사 에버노트(Evernote)를 닮아 화제가 되었다.

구글 킵은 코르크 보드에 메모를 꽂아놓는 것 같은 인터페이스를 적용해 글, 이미지, 음성 녹음 등을 이용자가 손쉽게 시각적으로 분류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안드로이드 OS와 연계도 좋아 구글 나우(Google Now)의 카드 기능에서 활용할 수도 있다. 또한 위치 기반 알림과 시간 기반 알림 등 세밀한 알림을 지원해 안드로이드 이용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메모 앱이다.

구글 계정을 이용해 여러 기기와 연동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구글 킵은 iOS용으로 출시하지 않아 아이폰, 아이패드 이용자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이런 구글 킵이 출시 2년 반만에 드디어 애플 앱스토어에 등장했다.

↑ 구글 킵 애플리케이션이 앱스토어에 올라왔다.

구글 킵은 유니버설 앱으로 출시해 아이폰과 아이패드 모두에서 알맞은 버전을 내려받을 수 있다. 구글 킵의 인터페이스는 안드로이드와 똑같다. 구글 계정을 이용해서 동기화할 수 있고 기존에 쓰던 메모가 있다면 자동으로 동기화해 iOS에서도 메모를 볼 수 있다.

↑ 안드로이드와 같은 인터페이스이다.

구글 킵의 메모 GUI도 안드로이드와 똑같다. 아래 메모 작성 부분을 누르고 필요한 내용을 곧바로 적은 뒤 뒤로 돌아가면 메모를 저장한다. 메모를 길게 눌러서 위치도 자유롭게 바꿀 수 있고, 메모는 색을 바꾸고 별도의 라벨을 붙여 시각적으로 분류할 수도 있다.

에버노트의 기능이 너무 무겁다고 생각하는 이용자에게 구글 킵은 매력적인 메모 애플리케이션이다. 이번 iOS용 구글 킵의 출시로 구글 킵은 한층 더 여러 이용자를 확보할 수 있게 되었고, 이용자는 구글 킵을 통해 여러 장치에서 작성한 메모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