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구글 공유기 ‘온허브’ 분해… 공유기치고는 복잡하네?

스마트 장치의 분해 리뷰를 올리는 부품 판매 및 수리업체인 아이픽스잇(iFixit)에서 구글 온허브(Google OnHub)의 분해 사진을 공개했다. 구글 온허브는 지난 8월 구글이 공개한 지능형 무선 랜 공유기이다.

↑ 구글 온허브(Google OnHub)(이미지 출처 | ifixit 웹사이트)

애플 에어포트 익스트림처럼 원기둥 형태로 설계된 구글 온허브는 내부에 13개의 안테나가 있다. 12개의 안테나로 무선 랜 신호를 보내고, 1개는 신호 사이의 혼선을 측정한다. 무선 신호를 측정한 결과를 바탕으로 최적의 채널에서 무선 랜을 간섭 없이 쓸 수 있다는 게 구글의 설명이다. 구글 온허브는 인터넷으로 연결된 사물간 통신(IoT, Internet of Things)을 위한 플랫폼인 구글 위브(Weave)를 담았고, iOS와 안드로이드 ‘구글온(Google On)’ 애플리케이션에서 관리할 수 있다.

구글 온허브는 듀얼코어 1.4GHz CPU, 4GB e-MCC 플래시 스토리지, IEEE 802.11 b/g/n/ac, 듀얼밴드 2.4GHz, 5GHz 12안테나, 신호와 안테나의 혼선 감지, USB 3.0 단자, 블루투스 4.0 지원, 1GB DDR3L 램으로 되어 있다.

↑ 제품 뒷면에 단자가 있다. LAN 포트가 하나인 점은 아쉽다(이미지 출처 | ifixit 웹사이트)

대부분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이 제품은 티피링크(TP-Link)에서 제작했고, 뒤에 있는 USB 3.0 단자는 외장 저장 장치 등과 연결할 수 있다.

↑ 광량 센서가 있는 구글 온허브 뚜껑(이미지 출처 | ifixit 웹사이트)

구글 온허브 위쪽 뚜껑을 열어보면 LP5523 9출력 LED 드라이버 두 개(빨간색 네모), 광량 센서(주황색 네모)가 있다. 이 광량 센서는 스피커와 그릴 사이에 나와 있어 외부의 광량을 측정할 수 있다.


↑ 3W 스피커가 들어있다.(이미지 출처 | ifixit 웹사이트)

더불어 6개의 2.4GHz 대역폭 안테나와 6개의 5GHz 대역폭 안테나 등 모두 12개로 구성된 온허브 안테나는 위 사진의 6개 검은 판 부분이고, 각 안테나의 송수신 각도는 120°다. 흥미로운 점은 안테나 위에 3W 스피커가 있다는 점인데, 간단한 알림 외에 특별한 기능을 하지는 않는다.

↑ 아이픽스잇에서 공개한 구글 온허브 분해 사진(이미지 출처 | ifixit 웹사이트)

아이픽스잇은 스피커를 교체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보았으나, 클립으로 고정된 장치는 분해 중 쉽게 부러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리고 모든 단자가 하나의 기판에 납땜 되어 있는 점, 안테나 연결선이 작아 쉽게 훼손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분해하기 어려운 제품으로 꼽았다. 아이픽스잇이 평가한 점수는 10점 만점에 4점(점수가 높을수록 분해하기 쉽다는 의미)이다.

구글 온허브는 향후 IoT 라우터의 쓰임새를 기대해볼 수 있는 제품이다. 그리고 일반적인 와이파이 공유기에서 볼 수 없는 광량 센서나 스피커 같은 부품의 존재, 그리고 구글 위브 지원 등을 통해 구글이 사물 인터넷 플랫폼 구축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구글 온허브 분해 과정과 부품에 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아이픽스잇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