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김슬기, “귀신 연기? 만지지 못하는 연기 어려워” ···① [HS인터뷰]

‘SNL코리아’, ‘오 나의 귀신님’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달리 실제로 만나본 김슬기는 착하면서도 매력이 넘치는 배우였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오 나의 귀신님’을 통해서 과거 ‘SNL코리아’ 욕을 하면서 모습을 완벽하게 지워냈다.

비록 ‘오 나의 귀신님’에서 귀신으로 나와 단 한 벌의 의상만 입어야하는 곤욕을 치렀지만, 그녀는 연기에 대한 갈증은 충분히 풀었던 작품이었다. 작품을 하는 동안 머리를 마음대로 하지 못하면서 스타일에 대한 욕구를 촬영이 끝나고 마음껏 풀었다.

H스포츠는 김슬기를 만나 ‘오 나의 귀신님’에서 있었던 얘기뿐만 아니라 과거 ‘SNL코리아’ 등 궁금했던 것들을 물었다. 과연 김슬기가 들려주는 얘기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이번에 SNL코리아에서 보여주던 모습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서 이미지를 변신한 것 같아요. SNL코리아에서는 코미디적인 부분을 강조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희극배우 김슬기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 작품이 된 것 같아서 너무 기뻐요. 이번 작품으로 더 많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번 드라마가 너무 잘 됐다. 배우들과의 호흡도 좋았다고 하더라

“좋은 배우들과 만나 연기를 할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드라마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잘 될 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잘 돼서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드라마가 끝나고 여운과 휴식 속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어서 좋고, 이번 작품에서 긍정적인 에너지를 마음껏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어요.”

-귀신이라는 설정을 맡았는데 연기하는데 어려움도 많았을 것 같다

“귀신이라서 물체를 만지지 못하는 연기를 하는 게 어려웠어요. 귀신이다 보니 소통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 혼잣말을 많이 했는데 그게 힘들었어요.(웃음) 그렇지만 ‘신순애’라는 캐릭터를 만나 다양한 면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은 좋았어요.”

-마지막에 연기하기 힘든 장면이 많았는데 

“마지막 대본을 보자마자 한숨밖에 안 나왔어요. 감정을 다루는 장면만 하다 보니 연기하기에는 어려웠지만, 촬영에 들어가니 저절로 눈물이 났어요. 순애가 세상과 이별을 하고, 아버지를 떠나보낼 때는 완전히 감정이입이 돼서 눈물이 멈추지 않았던 것 같아요.”

-이정은과의 호흡도 인상적이었는데

“정말로 훌륭한 배우예요. 연기도 잘하시는데 인간미까지 넘쳐요. 비록 나이 차이가 많이 나기는 하지만, 정말로 마음이 잘 맞는 언니인 것 같아요.”
<사진> 홍성호기자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