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선뜻 다가온 가을, ‘가디건’의 활용 방법은?

여름이 끝나진 않았지만 해질녘이 되면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어오는 날씨가 계속 되고 있다. 가벼운 옷차림을 하고 나섰지만, 저녁엔 제법 쌀쌀한 기운이 돌아 옷차림에도 조금씩의 변화를 주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그렇다고 아무거나 걸치기엔 패션 피플을 꿈꾸는 이들은 상상하기 싫은 일. 그렇다면 가을철 가장 많이 애용하는 ‘가디건’의 코디 법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편하게 걸쳐주면서도 환절기 날씨를 보완해주고 코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가디건. 한낮 더위가 남아있는 날씨에도 칙칙하지 않게 코디를 할 수 있는 법을 사진과 들을 통해 자세히 알아보자.

STYLE 1.  가디건 그리고 청바지

다양한 색상과 스타일의 가디건들이 굉장히 많지만, 특히나 화사한 색상의 가디건을 잘 활용한다면 얼굴빛을 좀 더 환하게 받쳐주는 역할을 해낼 수 있다. 

여기에 청바지 등을 코디한다면 밝은 인상을 주기도 하며 어리게 보이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을 주기에도 매우 좋다. 발랄한 캠퍼스 룩에도 안성맞춤이다. 

최종적으로 패션의 포인트로 가방이나 팔찌 등 액세사리 등을 착용한다면 코디에 심심함을 없애기에 매우 좋다. 

STYLE 2. 루즈핏의 정석 가디건

조금 더 롱하고 루즈한 핏의 가디건을 연출하고 싶을 때는 원피스와 매치해 보면 어떨까. 간단한 코디이지만 여성스럽고 여리여리한 이미지를 주기에도 매우 좋다.

원피스 단벌로만 코디하기엔 심심할 수 있지만 이렇게 루즈핏의 가디건을 레이어드해주면 가을철 나들이에도 쉽고도 유용한 패션 코디법이 될 수 있다.

루즈핏의 가디건을 연출할 때에는 굽이 높은 하이힐 보다는 편안한 느낌의 단화나 로퍼, 또는 플랫슈즈를 매치하면 더욱 사랑스러운 여친 코디법이 아닐까 싶다.

루즈한 느낌의 핏 때문에 몸매의 결점도 보완할 수 있는 손이 자주 가는 잇 아이템. 플로피햇이나 파나마햇 등으로 코디를 살려주면 햇빛을 가리면서도 멋스러운 패션 피플로 변신할 수 있다.

STYLE 3. 스타일을 강조한 가디건

패턴이나 무늬가 들어간 가디건이나 화려하거나 자칫 튈 수 있는 색상의 가디건은 코디할 때 포인트 룩으로 걸쳐주면 매우 좋다. 

가디건 자체가 포인트가 되기 때문에 함께 코디해준 하의나 탑, 레이어드한 옷 등은 좀 더 심플하고 무난한 색상 등이 좋다.

상하의가 둘 다 화려하면 무엇을 강조하는지도 모르는 부담스러운 룩이 될 수가 있기 때문. 패턴이나 단추, 색상 등 포인트가 들어간 가디건 코디는 같이 입은 옷들을 심플하게 선택하여 스타일리쉬하고도 감각 있는 스타일을 선보이면 좋다.

STYLE 4. 무난하면서 예쁜 가디건

가장 많이 애용될 수 있는 무채색이나 평범한 색상의 가디건들은 심플하게 코디할수록 더욱 스타일리쉬하다.

무나한 블랙색상의 가디건은 청바지나 면바지 등 어느 곳이나 쉽게 코디할 수 있고 잘 어울린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별다른 팁 없이도 쉬운 코디가 가능하여 가을철에도 매우 유용한 코디법이다. 

여기에 립 색상을 조금 밝게 표현해 주면 시크하면서도 얼굴을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고 칙칙함을 없애기에 매우 좋은 스타일링법이 아닐까 생각된다. 도시적이면서도 유행을 많이 타지 않고 누구나 쉽게 가디건을 코디할 수 있다. 

가을철, 환절기에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가디건을 좀 더 예쁘고 여성스럽게 표현할 수 있는 코디법을 연출해 보았다. 남들과 똑같은 가디건 스타일링이 싫다면 다양한 패션 아이템들을 레이어드해서 패션 피플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 

<글,사진 제공> 박소윤 칼럼니스트,  <정리> 구민승기자

글/ H스포츠 구민승 kms@hsports.co.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