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전자책 단말기 전성시대… 크레마 카르타 출시

알라딘, 예스24, 반디앤루니스와 출판사, 언론사 등이 공동으로 설립한 전자책 전문 기업 (주)한국이퍼브에서 새로운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카르타’(Crema Carta)를 출시했다. 크레마 카르타는 알라딘, 예스24, 반디앤루니스 등에서 전자책을 내려받아 볼 수 있는 전자책 단말기로 ‘크레마 샤인’의 후속 제품이다.

이름에 ‘카르타’가 붙은 이유는 전자 잉크 패널 4세대인 카르타 패널이 들어간 제품이기 때문. 6인치에 1448×1072 해상도, 300ppi의 화면은 다른 전자책 단말기인 ‘리디북스 페이퍼’나 아마존의 ‘킨들 보이지’(kindle voyage), 킨들 페이퍼화이트3(kindle paperwhite3)에 들어간 패널과 같다. 프론트 라이트(Front Light)가 들어가 눈부심 없이 화면을 볼 수 있는 크레마 카르타는 전작과 달리 정전식 터치스크린을 적용했다.

↑크레마 카르타의 제원

이전 제품과 달리 그래픽 인터페이스와 세부 기능을 많이 손보고 이용자가 원하던 주석을 팝업창으로 볼 수 있고 도서 전체 내려받기 기능을 추가했다. 또한 이용자는 크레마 카르타를 통해 수많은 유무료 콘텐츠를 받아볼 수 있다. 특히 공공도서관과 대학도서관, 예스24와 알라딘의 전자도서관도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크레마 카르카의 무게는 182g, 두께는 8mm다. 배터리는 1500mAh가 들어갔고, 기본 저장 공간은 8GB에 외장 메모리를 이용해 32GB까지 확장할 수 있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4.0, 램은 512MB로 킨들 보이지, 킨들 페이퍼화이트3와 같은 수준이다.

크레마 카르타는 15일부터 알라딘, 예스24, 반디앤루니스 등 인터넷 서점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15만 9000원이다. 블랙, 네이비, 그레이, 레드 브라운의 네 가지 색의 전용 케이스를 본체와 함께 사면 1만원, 따로 사면 3만 2천원에 살 수 있다. 크레마 카르타 출시를 기념으로 크레마 카르타를 사면 1만 5천원 전자책 상품권도 증정한다.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