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로보사피엔스를 이기는 연결과 융합

기후변화로 기상재해가 잇따르는 데다 인공지능의 발달로 대규모 실업까지 예고되고 있다. 인류의 문제가 만만찮다. 지구 탈출과 화성 식민지 건설이 거론될 정도다. 가장 먼저 인식의 대전환이 요구된다. 인간은 우주와 자연의 중심이 아니다. 138억 년의 우주 역사를 1년으로 치자면 인류 역사는 1초에 불과하다. 자연 앞에 인간은 오만을 버리고 겸손해야 한다.

 

더 이상 덩치와 수치를 앞세우며 자연을 착취하지 말아야 한다. 덩치와 수치가 어제의 해법이었다면 오늘의 해법은 가치와 이치다. 이제 인간끼리의 평화와 공존을 넘어 모든 생명체끼리의 평화와 공존을 유일한 이데올로기로 삼아야 한다. 닭장에 가두고 쥐어짜던 시대는 지났다. 개인도, 기업도, 국가도, 국제기구도 영혼의 깊은 울림으로 움직이며 인간은 물론 자연에까지 감동을 줄 수 있어야 한다.

 

인간의 창조성도 더욱 강화돼야 한다. 로봇지능이 지성과 감성은 물론 의지의 영역까지 넘보는 실정이다. 장차 로봇은 일류 인간이 되고 인간은 이류 로봇이 될는지 모른다. 창조성 외에는 호모사피엔스가 '로보사피엔스'를 이길 길이 없다.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창조성을 기르되 특히 연결과 융합을 통해 창조를 낳는 창조 공정을 익혀야 한다. 창조의 천재로 추앙받는 사람도 알고 보면 연결과 융합의 천재였을 뿐이다. 재료가 밋밋해도 연결하고 융합하는 방식이 기발하면 대단한 결과물이 창출될 수 있다.

 

교육방식도 바뀌어야 한다. 대격변의 미래에는 정해진 답이 없다. 정답이 덜 중요해지고 질문이 더 중요해진다. 정답을 가르치는 교육이 아니라 질문하고 토론하고 깨우치는 교육이어야 한다. 정답을 외우고 기억하는 모범생 인재를 길러내기보다는 현재와 미래의 문제를 발굴하고 다양한 답을 찾아가는 창조형 인재를 길러내야 한다. 가슴과 머리, 직관과 이성, 상상과 실재가 결합되고 이 과목과 저 과목이 융합되도록 하며 학생들이 화가이자 과학자, 음악가이자 수학자, 무용가이자 공학자가 되도록 한다.

 

콘텐츠: 김종춘 불패경영아카데미 대표

 

콜라보: 박희애 불패경영아카데미 디자인PD

                 김민주 불패경영아카데미 콘텐츠PD

                 박현덕 불패경영아카데미 콘텐츠PD

                 곽동훈 "잡job아라 미래직업 100" 저자

                 박승호 "잡job아라 미래직업 100" 저자

글/ 미래경영관측소 cleven@hanmail.net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