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집앞에 사는 포켓몬을 잡자! 포켓몬 고(Pokemon GO) 공개

포켓몬(Pokémon) 시리즈는 주식회사 포켓몬(The Pokémon Company)에서 출시하는 대표적인 게임 시리즈이다. 1996년에 첫 선을 보인 포켓몬 시리즈는 햇수로 20년을 맞은 장수 게임이다. 지금까지 여러 버전의 게임이 출시되었을 뿐만 아니라 이를 원작으로 한 미디어 믹스 작품은 셀 수 없을 정도다.

지난 10일 주식회사 포켓몬에서는 나이언틱 랩스(Niantic Labs)와 협업해 2016년 출시를 목표로 제작 중인 새로운 게임을 공개했다. 새로운 게임은 포켓몬 GO(Pokémon GO)라는 이름으로 위치 정보와 증강현실을 기반으로 한 점이 특징이다.

포켓몬 GO는 스마트폰으로 즐길 수 있긴 하지만, 별도의 액세서리도 필요하다. ‘포켓몬 GO 플러스’(Pokémon GO Plus)라는 전용 액세서리는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결해 포켓몬에 등장하는 포켓몬스터(Pocket Monsters)를 잡을 때나 다른 이용자와 포켓몬스터를 교환할 때 쓸 수 있는 기기다.

Pokemon07

↑ 포켓몬을 교환하거나 서로의 포켓몬으로 대결할 수 있다.

↑ 포켓몬을 교환하거나 서로의 포켓몬으로 대결할 수 있다.

티저 영상에서 포켓몬 GO는 스마트폰과 포켓몬 GO 플러스를 이용해 포켓몬을 잡는 게임임을 보여준다. 이렇게 잡은 포켓몬은 다른 이용자와 교환하거나 대결을 벌일 수 있다. 이벤트를 통해 강력한 보스 몬스터를 공개하고, 다른 이용자와 협업하여 몬스터를 해치우고 잡는 일종의 레이드(Raid) 시스템도 구현할 것으로 보인다.

↑ 레이드(Raid) 기능도 구현할 것으로 보인다.

↑ 레이드(Raid) 기능도 구현할 것으로 보인다.

포켓몬 GO를 함께 개발하는 나이언틱 랩스는 구글의 증강현실 유닛이었던 회사로 지난 8월에 구글로부터 독립회사로 분리한 곳이다. 구글의 지난 8월에 새로운 모회사인 알파벳(Alphabet)을 설립하고 조직 개편을 진행한 바 있다. 나이언틱은 증강현실을 이용한 게임인 인그레스(Ingress)를 개발한 회사다.

인그레스 역시 위치 정보와 증강현실을 바탕으로 포탈 쟁탈전을 통해 세력간의 우열을 가리는 게임이다. 이 게임은 계몽군(The Enlightened)과 저항군(The Resistance)의 진영을 선택하여 현실에 있는 건축물이나 상징물에 직접 찾아가 공격과 점령을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 나이언틱 랩스(Niantic Labs)의 인그레스(Ingress)

↑ 나이언틱 랩스(Niantic Labs)의 인그레스(Ingress)

그런데 포켓몬 고의 컨셉트는 어디선가 본듯하다. 2014년 만우절에 주식회사 포켓몬과 구글이 깜짝 프로젝트를 진행해 화제를 모은 포켓만몬 챌린지와 비슷하기 때문. 구글은 2014년 만우절 거짓말을 위해 구글 맵을 실행하면 전 세계에 퍼져 있는 포켓몬을 볼 수 있도록 했고, 지도를 움직여 포켓몬을 수집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었다. 그 만우절 이벤트를 실제로 만든 것이 포켓몬 고인 셈이다.

pokemonchallenge01

↑ 2014년 만우절에 있었던 포켓몬 챌린지 모습(http://reinia.net/1072)

↑ 2014년 만우절에 있었던 포켓몬 챌린지 모습(http://reinia.net/1072)

당시 구글의 만우절 이벤트는 큰 화제를 모은 것뿐만 이날 전 세계에 흩어진 포켓몬을 잡기 위해 포켓몬의 정보가 위키(Wiki)형태로 정리되기도 했다. 151번째 포켓몬인 전설의 포켓몬 뮤가 등장하는 확률도 있어, 많은 이용자가 지도를 이리저리 헤집고 다니기까지 할 정도였으니 단순한 재미 이상의 이벤트였던 것이다. 결국 구모든 포켓몬 도감을 완성한 사람에게 구글이 직접 포켓몬 마스터라는 명함을 보내주기도 했다.

이번 포켓몬 GO는 위와 같은 경험이 하나의 프로젝트로 발전한 사례라 볼 수 있다. 포켓몬 GO는 안드로이드와 iOS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 즐길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이외에 구체적인 출시 일정이나 게임 방식은 공개되지 않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주식회사 포켓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테크G 박병호 기자 bh@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