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구석 구석의 이야기

[일문일답] 애플 아이패드 프로, 아이폰 6S의 체험담

9월 9일(미국 시각)에 테크G 기자들은 애플의 신제품을 공개하는 그곳에 없었다. 모두 잠에 빠져들었을 그 시각에 테크G 기자들은 인터넷으로 이벤트를 지켜본 뒤 몇 자의 시청 소감만 남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새로운 제품에 대한 느낌이 몹시 궁금했다. 더 커진 아이패드 프로는 휴대성이 괜찮을지, 애플 펜슬의 작동 성능과 느낌은 어떨지, 로즈 골드의 아이폰 6S 시리즈는 정말 탐나는지 궁금했다.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제품을 만져본 이에게 물어보는 것. 그래서 발표 현장에 있었던 이버즈 김태우 기자에게 물었다. 아직 샌프란시스코에 남아 있는 그에게 현장 분위기와 각 제품들의 느낌이 어떤지를…

 

techG | 먼저 시차도 다르고 취재 이후라 많이 피곤할텐데 인터뷰에 응한 것에 고마움을 전한다. 이번 애플 이벤트에서 많은 이야기가 나왔고 제품도 나왔다. 실제 현장에서 볼 때 가장 뜨거운 반응을 보인 제품은 무엇이었나?

김태우 기자 | 발표한 제품들 모두 굵직굵직하기 했지만, 역시나 예상외의 제품이라 할 수 있는 아이패드 프로가 나왔을 때 반응이 가장 좋았다. 제품 체험존에서도 아이패드 프로에 사람이 많이 몰렸다.

↑아이패드 프로를 소개하는 필 쉴러 애플 부사장

techG | 이벤트가 모두 끝나고 현장에서 직접 제품을 본 것으로 안다. 먼저 더 커진 아이패드 프로의 모양새나 전반적인 만듦새에 대해 가볍게 이야기를 해달라.

김태우 기자 | 아이패드 프로의 모양새는 전작인 아이패드 에어에서 화면만 키웠다고 생각하면 된다. 아이패드 미니, 아이패드 에어, 아이패드 프로까지 외형은 동일한 형태를 지닌다. 현재 아이패드 모양새는 더 나은 디자인이 나올까 싶은 정도로 완성도가 높다. 아이패드 프로 또한 화면은 더 커졌지만, 이러한 속성은 그대로다.

12.9인치의 화면 크기는 생각보다 부담스럽게 다가온다. 사실 12.9인치는 11인치 맥북에어, 12인치 맥북보다 더 큰 화면이다. 15인치 맥북프로도 가끔 좁다는 생각을 하는지라, 아이패드 프로의 큰 화면에 빨리 적응할 지도 모르겠지만, 아직은 어색하다.

↑12.9인치 화면의 아이패드 프로

techG | 애플 펜슬은 펜을 누르는 압력을 감지하도록 펜에 설계되어 있다. 펜을 쥐는 느낌부터 압력의 세밀한 정도를 체감할 수 있을 정도인가?

김태우 기자 | 애플 펜슬은 원형으로 일반 펜슬과 비슷한 크기와 두께다. 그래서 손에 쥐고 쓰는 것이 자연스럽다. 경쟁사처럼 태블릿에 펜을 수납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최대한 일반 펜슬처럼 쥐고 쓸 수 있도록 만든 듯 하다.

반응성도 합격점을 주기에 충분하다. 사용해본 몇몇 스타일러스의 경우 펜의 움직임을 따라오지 못해 한박자 늦게 선이 그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오차가 거의 없다. 압력에 따른 선의 굵기도 표현이 된다. 압력 인식은 펜슬에서 이루어진다. 애플 펜슬의 압부분을 자세히 보면, 펜촉과 본체 사이에 얇은 공간이 있다. 힘을 주면 펜촉이 눌러지게 되며, 이를 통해 압력을 감지한다. 이 부분에 압력 센서를 넣은 것으로 보인다. 압력의 단계는 밝혀진 바가 없지만, 세밀하게 압력을 표현해 낸다.

애플 펜슬은 압력도 압력이지만, 기울기도 인식한다. 펜촉에 2개의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 이를 통해 각도를 측정하고, 그 각도에 따라 다르게 표현해 준다. 연필을 눕혀서 그리는 효과도 낼 수 있다.

↑애플 펜슬

techG | 아이패드 프로용 스마트 키보드는 일반 하드웨어 키보드와 달리 키보드가 들어가는 구조가 아니라 그냥 덮여 있다. 키를 두드리는 느낌은 어떤가?

김태우 기자 | 스마트 키보드는 일반 하드웨어 키보드와 비교해 좀 더 폭신한 느낌이다. 타이핑의 정확도와 안정성 측면에선 꽤 만족스럽다. iOS9에서는 단축키를 지원하는 탓에 아이패드 프로 사용자라면 스마트 키보드는 필수 아이템이 될 듯 하다.

↑스마트 키보드를 다루는 모습

techG | 아이패드 프로가 다른 아이패드보다 두 화면을 활용하는 능력이 남다를 것 같다. 직접 체험해 보니 어떤가?

김태우 기자 | 아이패드 에어2에 iOS9을 설치하고 2개의 화면을 띄워 작업을 해 본적이 있다. 그동안 아이패드는 생산성 도구로서는 적합하지 않았는데, iOS9에서는 이를 상당히 보완했다. 그리고 행사장에서 아이패드 프로를 써보니 iOS9은 아이패드 프로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쪽은 문서 편집기를 띄워 놓고, 다른 한쪽은 키보드의 <alt + tap>을 활용해 앱을 전환해 가며 작업해 보니 커진 화면이 확실히 작업하기 좋다. 노트북과 비교할 수는 없지만 당장 취재용 도구로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패드 프로의 듀얼 화면 모드

techG | 이제 아이폰6S 이야기로 넘어가 보자. 한국에서 로즈 골드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현장에서 볼 때는 어떤가? 종전 아이폰 6과 비교할 때의 모양새나 잡는 느낌이 다른지 궁금하다.

김태우 기자 | 아이폰 6와 비교해 아이폰 6s의 모양새나 잡는 느낌은 별반 차이가 없다. 0.1~0.2mm 정도 크기가 늘어났다지만, 손 안에서는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무게도 의식하지 않게 할 정도로 차이가 없다. 늘어난 줄 몰랐다.

↑로즈골드 아이폰의 모습

techG | 역시 프로세서와 램 등 아이폰6S의 제원이 전반적으로 좋아졌다. 종전 아이폰 6와 그 차이를 느낄 수 있는 요소가 있는가?

김태우 기자 | 현장에서 잠깐 만져본 것 만으로는 제원의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 이 부분은 추후 써보고 다시 이야기하겠다.

↑손에 쥔 아이폰 6S

techG | 아이폰 6S에서 누르는 압력을 인지하는 3D 터치에 대한 궁금해 하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잘 쓰지 않을 것 같다는 우려도 있는데, 3D 터치의 반응 속도나 활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김태우 기자 | 3D 터치의 반응의 꽤 좋다. 힘줘 꾹 누를 필요는 없다. 살짝 힘만 주면 작동한다. 3D 터치가 작동하면 탭틱 엔진이 가볍게 ‘툭’하고 반응한다. 3D 터치가 적용되지 않은 앱은 탭틱 엔진이 ‘드르륵’하고 울려준다. 이를 통해 3D 터치의 적용 여부를 알 수 있다.

↑아이폰 6S의 3D 터치를 이용한 메뉴 확장

어떤 기능이든 쓰기 나름이긴 하지만, 분명한 것은 3D 터치가 익숙해지면 무척 편리할 것이라는 점이다. 콘텐츠 확인 후 되돌아 가는 반복 행동을 한번의 3D 터치로 해결할 수 있어 여러 단게의 과정을 줄여준다. 아이폰의 이용 경험을 크게 바꿀 수 있는 기능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글/ 테크G 최필식 chitsol@techg.kr


Comments are closed.

포스트 카테고리